현재위치 : Home > 화폐정보
 

중국의 주화는 조개(貝)로부터 발생하였으며 이것은 현재 사용되고 있는 한자를 보아도 쉽게 이해될 수가 있습니다. 즉 貝(조개 패)자가 붙는 문자는 재보관계, 경제, 금전, 노동 등 화폐에 관계가 깊은 단어에 많이 발견되고 있습니다.
은나라왕조(기원전1500년~1100년)이전에 중국인은 남방의 바닷가나 강가에서 발견되는 이 아름다운 패류에 대하여 신비를 느꼈을 것으로 보이며 이것이 곧 화폐로 선정된 근원이 된 듯 합니다.

 
인류역사상 가장 먼저 나온 정식화폐는 중국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실물의 모양을 딴 상형문자를 탄생시킨 중국문명은 화폐로 농사용 삽이나 일용생활에 쓰이는 칼등 실물의 모양을 따서 만들었습니다.
이리하여 칼모양으로 만든 화폐를 도전(刀錢), 농기구 모양으로 만든 화폐를 포전(布錢)이라 불렀는데 이들 도포전은 기원전770년경 周나라 시대에 나타나 그 후 약500여년간 중국전역에 걸쳐 광범위하게 사용되었습니다.
 
기원전221년 진(秦)의 시황제는 중국통일 후 행정체계를 중앙집권체제로 개혁하는 한편 무질서하게 난립하던 각종제도, 도량형 등을 통일하고 화폐제도 또한 재정립을 꾀하였습니다.
이때 동그란 원형에 4각 구멍이 난 진시황의 반량 청동화가 나타나 그 후 한(漢)무제 때의오수전(五銖錢)에 이르는 동안 엽전형태가 완성되어 이후 2,000년 가까이 동양권의 대표적 화폐형태로 군림하였습니다.

 

원형전의 발달은 이후에도 꾸준히 계속되어 800여년이 지난 당(唐)대에 이르러 개원통보(開元通寶)에서 완료되었고 유통화폐라는 의미의 통보(通寶)를 처음 사용하여 이후 발행되는 동양권 전체의 전명에 약간의 예외를 제외하고는 모두 ‘~통보', ‘~원보', ‘~중보'로 끝나게 하는 모델이 되었습니다.
송(宋)대에서 다양성이나 예술성에 있어서 절정기를 이루었으며 원(元), 명(明), 청(淸)나라에 이르면서 서양식 화폐제도가 도입된 19세기말까지 계속되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